Loading...
제목 포스텍, 3년 연속 ‘세계 1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4-05-14
이메일 kjournal@icros.org

차세대 세계적 수준의 대학이 될 가장 잠재력 있는 대학

개교 50년 이내 대학평가

포스텍이 세계대학평가기관인 영국 더타임스하이어에듀케이션(THE; The Times Higher Education)이 선정하는 ‘차세대 세계적 수준의 대학이 될 가장 잠재력 있는 대학’에 3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이번 대학평가에서는 스위스의 로잔공대, 한국의 KAIST, 홍콩의 홍콩과기대, 싱가포르의 난양공대가 포스텍의 뒤를 이었다.

한국 대학 중에는 100위권 안에 포스텍과 KAIST만 이름을 올렸지만 두 대학 모두 상위 5위에 드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평가는 THE가 1964년 이후 설립된 개교 50년 이내의 세계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세계대학평가와 동일하게 △교육성과(teaching) △연구실적(research) △논문당 인용도(citations) △산업체 수입(industry income) △국제화 수준(international outlook) 등 5개 분야 13개 지표를 사용하지만 신생대학 특성에 맞게 오랜 명문대학들이 우세할 수밖에 없는 평판도의 비중을 줄이고 교육과 연구의 실질적 수월성(秀越性)에 가중치를 두고 있다.

실제로 평판도 평가에서 46개 대학을 100위권에 올리고 있는 미국의 경우 8개밖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으며 가장 높은 순위도 어바인 캘리포니아대(UC Irvine)가 차지한 7위였다.

포스텍이 선진국의 우수한 대학들을 제치고 3년간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교육과 연구 분야에서 세계적 대학 수준의 수월성을 확보하고자 노력해온 성과로 풀이된다.

한편 아시아에서는 대만이 4개 대학을 순위권에 올려 가장 많은 대학을 100위권에 올린 국가가 됐다.

필 배티 THE 랭킹 에디터는 “포스텍과 KAIST는 이미 세계적 수준으로 수세기 동안 자리 잡아온 대학들과 동등한 수준으로 경쟁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두 대학의 성공은 선견지명을 가진 리더십의 중요성을 증명하는 동시에 국가가 세계적인 대학을 육성하는 일에 큰 관심을 가지고 전념해왔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김용민 총장은 “정부, 포스코의 지원과 국민의 관심과 성원으로 교육과 연구의 수월성 실현을 위한 구성원의 열정과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다. 3년 연속 1위라는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앞으로는 명실상부한 세계적 대학으로 인정받는 제2 도약을 실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출처: 포스코 홈페이지

(http://www.posco.co.kr/homepage/docs/kor3/jsp/news/posco/s91fnews003v.jsp?menuCatId=0911&idx=271897)
최혜영 커뮤니케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