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제목 현대중공업그룹, ‘안전경영’ 쇄신 종합대책 수립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4-05-14
이메일 kjournal@icros.org

- 그룹 사장단 회의 가져, 안전경영 위해 총 3천억원 투입키로

- 현대重, 전사 안전결의대회 갖고, 이달 외부기관 종합진단 받기로
   협력사 안전요원 2배 확대, 합동 점검반 운영 계획

현대중공업그룹이 각 계열사의 안전경영 쇄신을 위한 종합 개선대책을 수립하고,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이재성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회장을 비롯해 최원길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 하경진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부사장 등 주요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 개선대책회의를 가졌다고 13일(화)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재성 대표이사 회장은 “그룹의 안전경영 현황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와 근본적인 안전경영 체질 개선을 통해 재해 없는 일터 조성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현대중공업그룹은 총 3천억원의 예산을 안전경영에 투입, 각 사별 재해 위험요인과 예방대책들을 재점검하고 보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이달 중 외부기관인 안전보건공단의 종합진단을 통해 회사의 안전경영체제에 대한 전면적이고 심도 깊은 분석을 받아 근본적인 안전경영 체질 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은 ▲ 안전환경조직 강화 ▲ 협력회사 안전활동 지원 확대 ▲ 잠재적 재해요인 개선 등 크게 3가지로 종합안전 개선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첫째, 안전경영부를 비롯해 각 사업본부 산하의 9개 안전환경조직을 김외현 대표이사 총괄사장 직속인 안전환경실로 개편하고, 총괄 책임자를 전무급에서 부사장급으로 격상하는 등 안전 조직 및 기능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협력회사의 안전전담요원을 200여명 수준으로 기존보다 2배 이상 증원해 현장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입니다.

둘째, 중대재해가 집중된 협력회사에 대한 지원도 확대합니다. 안전요원을 협력회사별로 지정해 안전 도우미로 활동하도록 하고, 전체 협력회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4시간의 맞춤형 특별안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셋째, 안전진단 전문가에 의한 특별 진단팀을 운영, 경험적이고 관행적으로 간과되어왔던 잠재위험에 대해서도 철저히 개선하는 등 회사의 안전제반사항을 총체적으로 점검할 계획입니다. 또 현대중공업 관련 부서장과 협력회사 대표가 함께 하는 합동 상시 점검반을 운영, 현장의 위험요소를 함께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현대중공업은 지난 12일(월) 사내 체육관에서 임직원과 협력회사 관계자 등 4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사 안전결의대회를 가졌습니다.

▶ 게재신문: 중앙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 한국경제, 서울경제, 머니투데이, 매일경제, 파이낸셜뉴스,
스포츠월드, 경향신문, 경상일보, 울산매일, 울산제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