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제목 2019 로보월드 개막
작성자 진서인 등록일 2019-10-11
이메일 kjournal@icros.org
로보월드 개막…"로봇부품 日의존도 낮추자"
9∼12일 킨텍스에 160개사 참가…부품 국산화 가능성 타진
 
'2019 로보월드' 개막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로보월드'에서 가족 단위의 관람객들이 5G 로봇기술을 활용한 협동로봇 시연을 경험하고 있다. 2019.10.9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국내외 최첨단 로봇 기술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2019 로보월드'가 9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했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로보월드는 한국로봇산업협회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의 공동 주관으로 10개국 160개사가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국내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로봇 박람회로 나흘간 로봇 관련 전시회, 경진대회, 콘퍼런스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국내 로봇산업은 첫 전시회가 열린 2006년 7천억원 수준이었던 시장 규모가 2017년에는 5조원 규모로 7배 이상 성장했다. 하지만 2천200여개 로봇기업 중 매출액 2천억원 이상 기업이 2개에 그치는 등 질적인 측면에서 한계점도 있었다.
더욱이 국내 로봇산업은 선진국에 비해 기술력이 부족해 외국산 부품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으며 최근 일본이 수출규제로 인해 대일 의존도가 높은 로봇 핵심부품의 자립화가 이뤄지지 못하면 한국 제조업은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여러 기업이 우수 기술 제품을 선보이며 위기를 기회로 바꿀 가능성을 제시했다.
 
두산로보틱스, 뉴로메카, 레인보우로보틱스는 협동로봇을, 로봇시장에 새롭게 진출한 제우스[079370]는 6축 다관절 제조로봇을 선보였다. 제우스는 고가의 로봇도입이 어려운 고등학교와 대학교 로봇학과를 대상으로 제조로봇을 기부하기도 했다.
 
<하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