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제목 포스코ICT, 인천~김포간 고속도로 ITS사업 수주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2-08-06
이메일
- 요금징수시스템을 포함한 지능형교통관리시스템 구축
- 전체 수주액 267억 원……28.5Km, 6개 영업소


포스코ICT(대표 허남석)가 인천 ~ 김포간 고속도로의 지능형 교통관리시스템(ITS)과 요금징수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하고, 사업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인천시 중구 신흥동에서 김포시 양촌면 양곡리 (28.5Km, 왕복 4~6차로)를 잇는 고속도로 구간 내 영업소 6개소의 요금징수시스템과 지능형교통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될 예정이다. 전체 수주액은 267억 원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ICT는 고속도로 요금소에 설치되는 수동형 요금징수시스템(TCS, Toll Collection System) 41개 차로와 하이패스 13개 차로를 구축하고, 차량 흐름을 실시간 모니터링하여 교통관리의 효율성을 높이는 지능형 교통시스템의 설계부터 시스템 구축, 운영을 일괄적으로 담당하게 됐다. 이번에 건설되는 인천~김포간 고속도로는 중앙관제센터에서 고속도로상에 설치되어 있는 모든 설비들을 원격으로 통합관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기존 국내에 도입된 교통시스템보다 한 단계 진화한 차세대 시스템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스코ICT는 도로·교통 분야에서 하이패스, TCS(Toll Collection System)을 비롯한 요금징수시스템과 교통관리시스템 분야의 토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하이패스 분야에서는 한국도로공사의 경기, 경남, 충청지역 등 전국 고속도로에 관련 시스템을 구축, 운영 중이고, TCS는 부산~창원간 고속도로, 서수원~의왕간 고속도로에서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 수주를 기반으로 포스코 패밀리사와 협력해 동남아시아 지역의 도로건설 프로젝트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사업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IT기술과 엔지니어링 기술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는 장점을 활용, 도로교통과 관련된 모든 기술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한번에 제공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 며 "국내에서 쌓은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올해부터는 해외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고 말했다.

한편 2017년 개통되는 인천~김포 고속도로를 이용할 경우 이용자의 시가지 통과에 따른 교통 지·정체 완화를 유도할 뿐만 아니라, 현행 도로망보다 운행거리 약 7.6km, 통행시간도 40여분을 단축함으로써 통행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송도, 인천항, 청라, 김포한강 신도시 등을 연결하는 수도권축의 일환으로서 인천 북항 및 배후물류단지, 경제자유구역(송도, 영종, 청라)간의 원활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간선도로망 연계가 보다 강화 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 포스코ict 홈페이지